목회 칼럼

  • 목회 칼럼 >
  • 목회 칼럼
새 아침
김성수 2020-05-01 추천 0 댓글 0 조회 32

새 아침


한 길로 달려온 이길
숨 돌리며 머리를 드니
석양에 그림자는
고무줄처럼 늘어나 있다.

이름 모를 철새마저
남은 빛에 애처러운듯
울면서 그 빛을 따라
잔영을 남기며 사라진다.

빛이 사라진 곳에서
한송이의 꽃을 피우듯이
등불들이 솟아오르며
어둠을 밝히기 시작한다.

그러나 이 등불들이 지쳐서
차거운 바닥에 주저 앉을 때면
동쪽에서 시작되는 시간이
새로운 문이 되어 열리리라.

2017.1.5. 고영수 

자유게시판 목록
구분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
이전글 무궁화와 진딧물 김성수 2020.05.01 0 32
다음글 촛불이여 이젠 돌아가라 김성수 2020.05.01 0 28

大阪中央教会 ⧧537-0023 大板市 東成區 玉淨 3-1-33 (06) 6973-5540, 6920-1569 www.chuo.co.kr / sirokita@gmail.com

Copyright © 오사카중앙교회. All Rights reserved. MADE BY ONMAM.COM

  • Today23
  • Total2,357
  • rss